사이트맵
회원가입
로그인
>서원안내 > 배향인물
  • 양경공 이종선(良景 李種善, 1368 ~ 1438)
    고려말 조선초의 문신. 본관은 한산(韓山). 자는 경부(慶夫). 할아버지는 우문관대제학(右文館大提學) 곡(穀)이고, 아버지는 색(穡)이며, 어머니는 명위장군(明威將軍) 권중달(權仲達)의 딸이다. 권근(權近)의 사위이다.
    1382년(우왕 8) 15세 때 문과에 급제해 좌랑·정랑을 지냈으며, 부친상을 당해 3년간 여묘(廬墓) 살이를 해 효자로 일컬어졌으며, 뒤에 나라에서 효자비를 세우고 정문을 내렸다.
    외직으로 순창·배천·여흥의 수령을 역임하였다. 1392년(태조 1) 정몽주(鄭夢周)가 피살되자 일당으로 몰려 서인(庶人)으로 떨어져 멀리 귀양갔다.
  • 1396년 병조참의을 거쳐 1409년(태종 9) 좌우사간대부가 되었을 때 소를 올려, 대간은 논의가 일치하지 않더라도 스스로 일을 논의할 수 있도록 건의해 시행되었다.
  • 1411년 명나라의 진련(陳璉)에게 받은 아버지 색(穡)의 비명 문제로 동래진으로 귀양갔다.
    그 뒤 호조참의·대언을 지내다가 인수부윤(仁壽府尹)으로 승진하였다. 다시 외방으로 나가 강원도관찰사·충청도관찰사로 있다가, 1417년 풍해도관찰사가 되었다. 그러나 구암사와의 노비속공 문제로 의금부에 하옥되었다.
  • 1418(세종 즉위년) 한성부윤으로 있다가 다시 인수부윤이 되었고, 1421년 좌군동지총제(左軍同知摠制)가 되었다. 1423년 진전사(進箋使)로 명나라에 다녀왔고, 1424년 다시 진하사(進賀使)의 부사로 북경에 다녀왔다. 그러나 진하사 도총제 권희달(權希達)의 문제로 직첩을 빼앗긴 뒤 외방에 부처되었다가 이듬 해 석방되었다.
  • 1426년 함길도관찰사로 있다가 새 감사와 호부(虎符)를 인수인계 하는 일로 다시 파직되었다. 이듬 해 판한성부사를 거쳐 1428년 진하사로 북경에 다녀왔으며, 다시 이듬 해 선위사(宣慰使)로 황주에 다녀왔다.
    또한, 가례색도감제조(嘉禮色都監提調)로서 전라도로 파견되어 세자빈을 뽑는 일을 관장하기도 하였다. 그 뒤 개성유후사유후(開城留後司留後)로 승진되었으나, 병으로 사임하고 10여년이 지난 1438년 중추원사로 재등용 되었으나 그 해에 죽었다. 나라에서 조상(弔喪)하고 부의와 제사를 내려 주고 시호를 양경(良景)이라 하였는데, 양아라는 뜻은 성품이 온량하여 화락하라는 것이고, 경이라는 뜻은 행실을 의리로서 행했다는 것이다.